팝업레이어 알림

d0d5a77ca5b0ad224c3c0d0a91c8b154_1514422
 

e0a7ac89b2c85d329ffc0eb5c9217868_1576758
 

DB_navi40
공지사항

[지앤이타임즈] 에너지공단-농어촌공사, 농촌 재생에너지 확대 협약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신재생에너지 작성일19-12-10 13:19 조회45회 댓글0건

본문


 

주민참여 재생에너지 확산 및 농가 소득증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


[지앤이타임즈] 에너지공단이 농어촌지역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농어촌공사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.

2일 한국에너지공단(이사장 김창섭)과 한국농어촌공사는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저수지나 담수호, 유휴부지 등 한국농어촌공사가 보유한 부지 잠재자원에 한국에너지공단의 정책 및 제도 운영 경험을 더해 농가 소득을 높이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.

에너지공단과 농어촌공사는 협약을 통해 ▲농가 태양광 보급기반 구축 ▲정책자금 지원, 협동조합 설립 지원 등을 통한 재생에너지 주민 참여형 우수모델 개발 ▲잠재 부지자원을 활용한 계획입지 기반의 대규모 프로젝트 발굴 ▲ 재생에너지 보급 우수사례 발굴 및 홍보 강화 등을 상호 협력해나가기로 했다.

또한 양적 확대 위주의 보급정책을 지양하고 수상태양광 및 영농형 태양광의 보급기반 구축에 양 기관의 역량을 집중해 환경과 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등 재생에너지보급의 질적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.

수상태양광은 공간적 제약이 있는 육상태양광을 대체할 수 있어 부지의 효율적 활용이 가능하며 수상 설치를 통해 발전효율 향상과 녹조 감소 등 부가적인 효과도 얻을 수 있다.

영농형태양광은 농작물 경작과 발전사업을 병행함으로써 농지를 보전하고 사계절 발전이 가능해 농한기에도 농민의 지속적인 수익확보를 보장하는 장점이 있다.

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“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환경과 주민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프로젝트 발굴 및 정책 수행으로 재생에너지 지역 수용성을 높여 가겠다”면서 “농어촌지역에 적합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한국농어촌공사와 적극 노력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.


저작권자 © 그린에너지·환경 뉴스 채널 지앤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




출처 : 지앤이타임즈(http://www.gnetimes.co.kr)
 
 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